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포토뉴스
IT 기술 접목한 광어 암·수 판별기 본격 개발치어시기 성 판별로 제주 광어 생산성 향상, 경영비 절감 유도한다

제주지역 광어 양식장에서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한 암수 판별기가 도입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제주대학교와 공동으로 광어 치어 입식시기에 암컷과 수컷을 효율적으로 판별할 수 있는 「암·수 판별용 진단 키트」를 본격적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광어 암컷 종자는 수컷에 비해 약 30% 이상 성장률이 빠르기 때문에 어업인들은 암컷 위주의 양식을 선호한다. 광어 양식 시 수컷의 비율이 높으면 사육 경영비의 증가, 생산성 저하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고수온 시기에 생산되는 어류 종자는 수컷의 비율이 높은데다가, 특히 광어는 종묘 단계에서 육안으로 암수 구별이 쉽지 않아 그동안 선별 입식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암·수를 선별하지 않고 사육할 경우 생산성이 떨어져 경제적 손실이 발생함에 따라, 제주지역 양식 생산자 단체에서는 수컷보다 성장이 빠른 암컷을 치어 단계에서 구분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대한 요구가 제기돼왔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제주대학교와 함께 광어 암컷 종자에 발현되는 성 호르몬 유전자를 검출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통해 현장에서 신속하게 성 판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광어 샘플을 해부해 조직 검사를 시행 중이다.

도에서는 마커와 기기 개발을 완료해 올해 내로 양식 현장에서 시연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양식 광어 가격 하락 등으로 경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암수 판별 기기가 보급되면 암컷 위주의 양식이 가능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양식경비 절감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IT기술을 접목한 광어 암수 판별기는 광어 양식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며 “치어시기 성 판별을 통해 양식 어가 경영 안정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