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 포토뉴스
제주관광공사, 온라인 마케팅 통해 일본 관광객 유치 총력OTA 회원의 여행지 검색어 분석을 통한 맞춤 마케팅 실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일본 유력 OTA(Online Travel Agency, 온라인 여행사)를 활용해 일본 개별관광객 유치를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방한 일본인 관광객 여행패턴의 90%가 개별여행이며, OTA를 활용한 예약이 증가함에 따라 일본 유력 OTA 사이트 내 제주 홍보페이지를 만들고, OTA 회원의 여행지 검색어 분석을 바탕으로 맞춤 마케팅을 실시해 제주여행 수요를 확대할 계획이다.

① Expedia Japan을 활용하여 일본에서 1~3시간 소요되는 관광지를 검색하는 사람, 제주와 자주 비교되는 여행지 오키나와, 대만을 검색하는 사람, 한국을 검색한 경험이 있는 사람을 타깃으로 제주 홍보 배너광고를 띄어 제주 유치를 촉진할 예정이다. 또한 여름휴가철 대비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홈페이지 상단과 추천 여행지에 제주 이미지를 노출시키고, Expedia 회원 100만명을 대상으로 제주 홍보 뉴스레터를 발송한다.

② 회원 75만명을 보유한 에아토리 사이트 내 "Kawaii Jeju(귀여운 섬, 제주)" 페이지를 만들어 일본 젊은 여성층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SNS 업로드용 사진을 즐겨 찍는 여성 관광객들이 좋아할만한 제주의 포토스팟을 소개하고, 제주에서 즐길 수 있는 여름 해변과 미식 콘텐츠를 홍보한다.

③ 또한 글로벌 OTA인 트립닷컴을 활용하여 “일본에서 가장 가까운 리조트, 제주” 특집 페이지를 운영하여 여름철 제주에서의 즐길거리를 소개하고 도쿄, 오사카, 나고야 3개 지역에서 출발하는 티웨이항공의 일본-제주 직항노선을 홍보한다.

공사는 미식, 카페, 비치, 비경 등 일본 젊은층이 호감 갖는 제주의 콘텐츠를 적극 홍보함과 동시에 유력 OTA의 여행지 검색패턴 분석을 기반으로 타깃 마케팅을 추진함으로써 보다 효과적으로 개별관광객 프로모션을 전개할 계획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일본 아웃바운드 핵심층인 2030 개별여행객유치 확대를 위하여 OTA를 활용한 프로모션을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일본과 제주가 지리적으로 가깝다는 점을 이용하여 주말 여행지로서의 제주를 적극 홍보하여 일본관광시장의 안정적 회복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를 방문한 일본 관광객은 3월까지 15,483명으로 전년 동기 11,585명 대비 33.6%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