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포토뉴스
어린이·청소년‘미래교육과정’학습기반 강화제주도, 4차산업혁명 시대 창의력 신장 위해

제주특별자치도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어린이와 청소년의 학습기반 조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를 위해,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제주시·서귀포시)를 통해 창의력 신장을 위한 미래교육과정, 진로·설계 프로그램, 자기주도학습 컨설팅 등을 추진하고 있다.

❍ 어린이와 청소년의 창의력을 키우기 위해 코딩·3D 프린터·드론·가상현실(VR) 교육을 위한 ▲우리 미래를 코딩하다 ▲3D 프린터가 무엇일까 ▲내가 꾸미는 가상현실(VR)세상 ▲과학놀이터 등 12개 미래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 도내 초등학교와 아동기관을 찾아가 ▲꿈·끼 탐색 프로그램 ▲진로인식 교육 등의 진로·설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 자기주도학습 컨설팅 프로그램을 도내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어린이·청소년의 올바른 성장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학부모교육도 4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 이 밖에도, 학습·역량강화 프로그램으로 ▲질문으로 대화하기 ▲목소리에 나를 담다 ▲다양한 매체와 소통하기 프로그램 등을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와 청소년수련관에서 실시하고 있다.

❍ 제주도는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와 함께 지역간 미래교육과정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읍·면의 배움터로 찾아가는 미래교육과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래교육과정과 진로·설계 교육 등의 참여 방법 및 자세한 내용은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제주시 : www.jjsdl.or.kr, 서귀포시 : http://edu.seogwipo.go.kr) 또는 평생교육과(710-3823)로 문의하면 된다.

허법률 제주특별자치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제주의 미래 주인공인 청소년들의 꿈과 적성을 찾아주는 진로교육과 창의력 향상을 위한 미래과정 교육 사업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