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원희룡 지사 "자비의 등불이 세계평화의 섬 밝히는 등불 되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5일 “불자들이 밝히는 등불이 자신과 이웃을 밝히고, 제주사회에 자비와 평화가 가득한 진정한 세계평화의 섬을 밝히는 등불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탑동광장에서 열린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대법회 및 제등행렬’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허운스님(제주불교연합전통문화축제위원회 대회장)과 석용스님(제주불교연합전통문화축제위원장) 등 스님과 불자 500여 명이 참여했다.

원희룡 지사는 “불자들의 자비의 등불이 제주도민 모두에게 전파돼, 제주도민이 밝고 따뜻한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합장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제주도정에서도 부처님이 이 땅에 온 뜻이 제주에서 잘 살아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 ”고 말했다.

이날 봉축대법회에 참여한 불자들은 대법회 이후, 제등행렬을 갖고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했다.

한편, 서귀포시 ‘불교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및 제등행렬’은 오는 6일 오후 7시 서귀포고등학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서귀포시에서 진행되는 봉축법요식에는 동해스님(서귀포시 봉축위원장)과 벽공스님(서귀포불교문화원이사장) 등 불교관계자들이 참석하며, 1호광장~동문로터리~초원다실~1호광장~서귀포고등학교로 이어지는 제등행렬도 함께 진행된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