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제3회 제주4‧3평화상 성황리에 거행수상자들 4‧3평화공원 참배와 기념식수

소설 <순이 삼촌>을 통해 제주4‧3을 알린 현기영 소설가(78)와 베트남 평화인권운동가 2명이 제주4‧3평화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제주4‧3평화상위원회(위원장 강우일 천주교 제주교구장)는 4월1일 제주시 KAL호텔에서 제3회 제주4.3평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송삼현 제주검찰청 검사장, 고희범 제주시장, 양윤경 서귀포시장, 이경자 한국작가회의 회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주진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장, 송승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정구도 노근리국제평화재단 이사장 등 도내‧외 주요기관 인사들과 4‧3유족 및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재일 시인 김시종 시인을 비롯해 김동전 제주발전연구원장, 고경대 문화예술재단 이사장, 강요배 화가 등과 재일본4‧3유족회 및 다수의 베트남인들이 하객으로 참석해 평화상의 의미를 더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개회인사를 통해 “4‧3평화상 시상은 단순히 수상자의 업적을 치하하는 일만이 아니라, 수상자의 인류애, 평화와 인권존중, 그리고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고자 끊임없이 투쟁해온 정신을 전세계에 알리려는 뜻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우일 위원장은 시상인사에서 “70여년전 제주에서는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희생이 있었는데, 3만명에 달하는 4‧3의 희생을 거름으로 평화의 꽃을 피워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것이 미래세대 교훈 계승이고 억울한 희생에 대한 후손의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기영 소설가는 수상소감을 통해 "4·3의 진실을 지키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되새기는 재기억의 노력, 즉 끊임없는 기억운동이 필요하고 4‧3은 늘 다시 시작해야 하는 영원한 과제여야 한다“며 "이러한 제주4·3의 진상규명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4‧3의 원혼을 제대로 진혼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특별상 수상자 하미마을의 응우옌 티탄은 “이 상의 기쁨을 베트남의 수많은 피해자들과 함께 나눌 것이며 이번 수상은 제가 평화를 위한 투쟁의 길을 계속 걸어나가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퐁니-퐁넛마을의 응우옌 티탄은 “오늘의 영광을 퐁니-퐁넛학살로 희생된 74명의 영전에 바친다”며 “오늘의 수상이 있기까지 저의 손을 잡아주고 우리 베트남 피해자들과 함께해준 한국의 친구들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본상 수상자에게는 5만 달러, 특별상 수상자에게는 1만 달러 상금이 전달됐다.

수상자들은 다음날 2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위령제단에서 4‧3영령들을 위한 참배를 진행하고 위패봉안실, 행방불명인 표석을 둘러봤다.

현기영 소설가는 방명록에 “피어나라 4‧3의 꽃”을, 2명의 응우옌티탄은 “저와 베트남 인민들은 제주4‧3 피해 영령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드린다”고 적었다.

방명록 서명을 마친 뒤에는 평화공원 동백나무 식수에 참가해 시삽하고 수목명찰을 부착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