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도, 제8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 개최오는 4월 1일 조천체육관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열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4월 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조천체육관에서 「깨끗한 바다, 풍요로운 어장, 하나 되는 수산인」을 주제로 ‘제8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수산인의 날’은 지난 1969년 어민의 날로 시작해 1973년 권농의 날로 통합됐다가, 어촌의 소중함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수산인의 긍지를 고취시키기 위해 2011년 어업인의 날로 부활했다.

이후 2015년 6월 「수산업·어촌 발전 기본법」이 제정됨에 따라, 수산인의 날로 명칭을 변경해 매년 정부차원의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수산인의 날 행사는 도내 수산인과 수산관련 기관·단체 등 800여명이 참석해 수산인과 도민, 관광객이 어우러지는 한마당 잔치로 열린다.

주요 행사로는 식전공연(해녀공연, 수산인 동아리 난타공연 등)을 시작으로 기념식(제주어업인상 표창 등)과 수산인의 끼를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수산인들의 노래자랑 등이 개최된다.

부대행사로는 제주산 소라요리 시식회, 제주광어 시식회, 제주특산 수산물 가공품 전시·시식 홍보, 제주해녀 및 제주바다관련 사진전, 바다 안전장비(구명동의 등) 전시회 등의 부스를 운영한다.

특히, 도내 수협과 수산관련 기관·단체는 제주지역에서 생산되는 특산물을 경품으로 내걸어 분위기를 북돋울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수산인의 날 행사를 통해 도내 2만여 수산인의 위상과 자긍심을 한 충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