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포토뉴스
도, 마을어장에 수산종자 방류내달부터 홍해삼·전복 등 총 6종・305만마리 63개 마을어장에 방류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산종자 305만마리(사업비 26억5천만 원, 홍해삼, 전복, 오분자기, 어류 등)를 오는 4월부터 12월말까지 도내 마을어장에 방류한다고 26일 밝혔다.

제주도는 연안어장의 생태환경 악화와 무분별한 남획 등으로부터 수산자원을 보호하고, 생태계를 회복하기 위해 매년 수산종자방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산종자방류사업의 내실화를 위해 어장평가를 실시해 방류대상지 총 63개 마을어장을 선정했다.

방류대상지는 방류지역 어촌계의 자원회복 노력도(80), 자율관리어업 노력도(60), 마을어장개방(30)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선정했으며, 방류대상지별 방류종자 종류 및 수량도 함께 결정했다.

※ 홍해삼 93만마리, 전복 81만마리, 오분자기 32만마리, 어류 99만마리

특히,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을 통해 전복, 오분자기, 홍해삼 방류대상지(마을어장 3곳)에 대해서는 방류효과 조사용 태그를 부착해 방류효과조사를 병행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이승훈 수산정책과장은 “수산자원이 감소하면서 어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수산종자를 방류해 풍부한 연안자원을 조성하고 어촌마을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산종자방류사업을 지난 1997년부터 실시해 제주연안어장에 홍해삼(910만7천마리/62억9천4백만 원), 전복(1,409만1천마리/141억2천6백만 원), 오분자기(121만2천마리/6억8천1백만 원), 어류(2,032만4천마리/98억1천7백만 원) 등 지금까지 총 4,473만3천마리(309억1천8백만 원)를 방류해 자원조성 및 자원회복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