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4·3실무위원회 희생자 26명, 유족 472명 심의 의결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 (위원장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에서는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건에 대해 7차 심사가 1. 25(금). 11:00 도청 2층 환경마루에서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최된 제163차 실무위원회에서는 도·행정시 읍면동에 접수된 건 중 사실조사가 완료되어 4·3실무위원회(위원장 도지사)에 상정된 건에 대해 심사 결과 희생자 26명, 유족 472명이 심의 의결되었으며, 희생자 4명, 유족 80명은 추가 사실조사 확인이 필요하여 보류되었다고 발표하였다.

이번 의결된 희생자 26명은 사망자 14명, 행방불명자 5명, 후유장애자 4명, 수형자 3명으로, 후유장애자 4명에는 총상 피해가 1명, 칼과 죽창 피해 1명, 고문 2명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수형자 3명은 군사재판 1, 일반재판 2명으로 그 중 1명은 현재 제주에서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동안 4·3실무위원회에서는 7차례(7.2, 8.2, 9.19, 10.31, 11.30, 12.27, 19.1.25) 심사를 통해, 총 7,209명(희생자 211, 유족 6,998)명에 대해 의결하여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하고 있다.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18년도 추가 신고 접수 기간이 최종 마감됨에 따라 빠른 시일내에 사실조사를 마무리 하고,

“4·3실무위원회를 매월 개최하여 희생자 및 유족 심사 처리에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으며, 4·3중앙위원회에서 희생자 및 유족 결정이 조속히 이루어져 유족들의 아픔이 해소 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이번 제6차 추가접수 신고기간은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까지 1년간 접수 받았으며 21,392명(희생자 342, 유족 21,050)이 접수되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