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2019년 새해,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좋은 기운 받아 가세요기해년 황금돼지 해 맞아 제주 흑돼지를 활용한 포토존 설치

제주특별자치도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은 2019 황금돼지 해를 맞아 제주의 흑돼지를 활용한 포토존을 내년 2월 설날연휴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돼지는 십이지(十二支, 子·丑·寅·卯·辰·巳·午·未·申·酉·戌·亥) 중 마지막에 속하는 동물로, 예로부터 우리들과 같이 생활한 친근한 동물이다. 순종과 온화함의 상징으로, 다산(多産)과 행운을 가져다 준다고 믿었다.

천간 중 戊(무)와 己(기)가 들어가는 해는 오행에 土(토)이며 색깔은 노란색에 해당되어 2019년 기해년은 황금돼지의 해라고 한다.

특히, 제주의 흑돼지는 검은색의 굵고 거친 털을 가진 투박한 겉모습과는 달리, 동작이 빠르고, 성격이 비교적 온순하다고 알려졌다.

제주의 흑돼지는 제주인의 삶과 밀접히 관련되어 있다. 제주의 전통 초가의 일부분인‘돗통시’는 돼지의 생활공간이자, 인분(人糞)과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여 퇴비로 만드는 환경 및 생태사이클을 보여주는 공간이다. 집안의 경조사(慶弔事)가 있을 때 추렴을 통해 돼지를 잡아 이웃과 친척, 마을 사람들과 돼지고기를 나누어 먹으며 기쁨과 슬픔도 나누었다. 또한 삶은 돼지고기를 돔베(도마) 위에 놓고 먹는 돔베고기와 돼지고기 육수에 톳을 넣고 만든 ᄆᆞᆷ국, 고기국수는 제주만의 독특한 음식 문화이다.

정세호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2019년 황금돼지 해를 맞아 제주인과 함께한 흑돼지 포토존에서 많은 추억을 남기시고, 새해에는 도민과 관람객들에게 한층 더 가까이 다가가는 박물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