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포토뉴스
원희룡 지사 “블록체인 통해 도민 삶 변화 추구”<스타트업 페스티벌·제주 스마트시티 미래전략 포럼> 참석해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시범사업을 오는 1월부터 도입 예정인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스타트업 관계자를 만나 스마트시티 제주 조성 계획들을 밝혔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서귀포시 성산읍 플레이스캠프에서 진행된 ‘제주스타트업 페스티벌’에서 간담회를 진행하며 “제도적 특성을 활용한 암호화폐 기준 및 규제 모델 제시와 더불어 블록체인을 통해 실제 도민들의 삶이 어떻게 변화될 수 있는지를 보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IT기술이 도시를 바꾼다는 것은 세상 전체를 바꾼다는 말과 동일하다”며 “특별자치도라는 제주의 가능성을 통해 앞으로 제주도를 다양한 사업을 연구하는 실험 무대로 활동해 달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의 잠재력을 언급하며, 제주에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통해 새로운 규제모델을 만들고자 정부와 대통령에 제안했던 과정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4차산업혁명과 조직개편을 포함해 부동산, 관광, 전통시장 분야에 도입 계획 중인 블록체인 추진 사례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특히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출범하고, 미래전략국 내 스타트업팀을 신설해 외부 IT 전문가들을 개방직 공무원으로 임용하기도 했다”며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대비하고 제주도의 지리적 여건을 극복하기 위한 도정의 노력 등을 언급했다.

또한 “컨텐츠 부분의 발행과 유통, 플랫폼”을 강조하며, “실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통해 컨텐츠가 돌아가고, 플랫폼에 데이터를 쌓고 네트워크나 경제적 선점 등을 통해 산업을 키워나가는 것을 통해 규제 모델을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스마트시티와 관련해 보다 많은 교류와 협력을 기대한다”며 “창업을 꿈꾸는 사람들과 행정이 보다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연결되길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회장, 최준호 제주혁신성장센터장, 황성규 GRBF* 추진위원장 등 제주스타트업협회와 GRBF 회원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제주 스마트시티 미래전략 포럼’ 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 GRBF : Global Real estate Blockchain forum

한편, 제주도는 부동산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등기부와 토지대장 등본 등 종이 증명서가 아닌 데이터 형식의 부동산 정보를 도내 금융기관과 행정에서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도록 시범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0일에는 아시아 최대 IT 기업인 텐센트사와 MOU를 체결해 위챗 페이를 사용한 관광객의 소비 금액, 이동 동선 등 대외적으로 제공 가능한 합법적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공유하기로 협의하며, 중국 개별관광객 유치와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