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박재승 경찰개혁위원장 4‧3평화공원 방문정의‧인권의 소중함 강조…정책위‧청와대기자단도 참배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4‧3중앙위원회 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재승 경찰개혁위원장이 29일 오후에 4‧3평화공원을 방문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과 오임종 4‧3희생자유족회 회장대행의 안내로 경찰개혁위원회 위원 10여명과 위령제단에서 헌화 및 분향하며 참배했다.

위패봉안실에서는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하며 방명록에 “제주4‧3의 역사,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행방불명인 표석과 봉안관 등을 둘러보고 난 뒤 아픈 역사를 공유하고 정의와 인권의 소중함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제주4‧3은 남한만의 단독정부를 반대하는 과정에서 미국과 정부에 의해 발생된 학살”이라며 “경찰 조직에서 4‧3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해결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된다”고 의견을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대통령직속 정책위원회 위원들과 서울 청와대지역기자단이 4‧3평화공원을 방문하고 참배하면서 화해와 인권의 가치를 나눴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