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원희룡 지사 “뜨거운 나눔 온정 증명하는 한 해 되길”희망2019나눔캠페인’ 73일간 모금 활동 돌입 - 올해 목표액 47억 7,500만원

희망2019나눔캠페인이 오늘(20일)을 시작으로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 간의 일정에 돌입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남식)는 20일 오전 9시 30분 제주도청 4층 본관 탐라홀에서 출범식을 갖고, ‘사랑의 열매 20년, 나눔으로 행복한 나라’라는 주제로 본격적인 나눔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날 출범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통해 “그동안 사랑의 열매 온도탑을 세울 때마다 제주도는 따뜻한 걸 넘어 뜨거운 나눔 사회라는 것을 증명한 바 있다”며 “제주도가 정말 따뜻하고 가슴속에 뜨거운 나눔의 온정이 넘치는 평화의 섬 제주라는 것을 또 한 번 증명하는 올해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함께한 김남식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도 “자발적인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는 기업들과 사회 갈등을 통합하고 화합하는데 앞장서는 도민들이 이번 캠페인에서도 중심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며 이웃사랑의 동참을 당부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도내 기관장들과 신영민 제주아너소사이어티클럽 회장, 사회복지 기관․단체장, 자원봉사자 등 250여명이 함께 참석했다.

행사는 개식 선언, 인사말, 사랑의 열매 온도탑 제막식, 기념촬영, 성금기부 순으로 진행됐다.

연말연시 주변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십시일반의 나눔과 베풂을 실천하고자 마련된 희망2019나눔 캠페인은 올해 47억 7,500만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목표액 44억 1,500만원 보다 8% 증가된 금액으로, 지난해 모금 달성액을 올해 목표액으로 설정했다.

도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모금 캠페인 진행상황을 실시간 홍보하기 위해 노형오거리 노형타워에 대형 온도탑을 설치한다. 실내 온도탑은 도청 별관 로비에 설치해 도민과 함께 목표액을 달성해 나갈 예정이다.

사랑의 열매 온도탑 수은주는 모금 목표액 1%인 4,775만원이 올라갈 때마다 1℃씩 올라가며 모금 목표액이 달성되면 100℃가 된다.

모금된 성금 전액은 도내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정, 다문화가정 등 저소득 소외계층의 긴급 생계·의료비와 사회복지시설 및 단체의 지원금 등 도내 사회복지 전 분야에 걸친 지원금으로 사용된다.

도민들은 도내 방송사(CBS, JIBS, KBS, KCTV, MBC)와 제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 접수창구를 통해 나눔에 동참할 수 있다.

또한 금융기관, 약국, 읍·면·동 주민센터내 사랑의 열매 모금함을 이용해서 불우 이웃에 대한 기부를 실천할 수 있으며,  ‘사랑의 전화’ ARS(060-700-0009, 한 통화 3,000원)를 통해서도 기부가 가능하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