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2018년 마지막 에코파티가 열립니다.!!생태관광 테마파티 선흘1리편 프로그램 공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 제주생태관광협회(대표 고제량)는 제주도내 다양한 생태자원과 재미를 결합한 생태관광 테마파티 「에코파티」 11월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에코파티는 제주의 자연 그대로를 느끼는 생태관광으로 제주 자연에서 생태, 문화, 사람이 어우러지는 행복한 체험을 느낄 수 있는 생태 문화 이벤트이다.
특히, 참여한 관광객으로 하여금 그 지역의 자원이 보호되고 지속할 수 있도록 하는 생태관광의 요소를 핵심으로 힐링, 즐거움, 소통, 지역밀착 4가지 요소를 결합하여 도심의 삶 속에서 지친 현대인들에게 힐링의 기회를 제공하는 테마파티이다.
에코파티는 올해 4월 청수리를 시작으로 예래마을, 하효마을, 한남리, 하도리, 무릉2리, 유수암리, 토평마을, 소길리, 하례1리, 저지리, 송당리 까지 총 13개 마을에서 17회의 에코파티가 열렸고, 이번 11월 17일 선흘1리에서 2018년 에코파티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선흘1리 마을에서는 ‘이야기가 있는 숲’ 컨셉으로, 동백동산과 함께 다양한 문화이벤트가 결합한 에코파티가 진행된다.

선흘1리는 지난 10월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람사르습지 도시’로 지정되어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지역주민들이 동백동산습지센터의 운영과 역량강화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제주의 대표 생태관광지 이다.

에코파티에서는 선흘1리의 자랑이자 제주의 대표 생태 관광지인 ▲동백동산 탐방을 시와 민요와 함께 하게 된다. 이와 함께 ▲고무신에 그림그리기, ▲친환경 재활용공방 체험이 진행되고, 동백동산을 벗삼아 살아온 지역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샌드아트 공연이 진행된다.
모든 프로그램이 끝나면 동백동산에서 생산된 가시낭(도토리) 한상체험으로 행사가 마무리 되며, 참가자들에게 손수 제작된 동백꽃 팔찌 기념품이 제공되어 진다.

선흘1리 마을 에코파티는 11월 17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동백동산 습지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에코파티 프로그램 확인 및 참가신청‧접수는 ‘탐나오’ 홈페이지(www.tamnao.com)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세부일정은 비짓제주(www.visitjeju.net)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에코파티 상품은 50명 선착순으로 접수가 진행 중이며, 1인당 최대 10매까지 구매가 가능하다.
에코파티 일정은 우천 등 기상상황에 따라 변경 될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에코파티는 지난 2016년부터 3년 동안 진행되어 왔다. 특히, 올해에는 참여마을을 확대하여 총 13곳의 마을에서 다양한 이야기와 지역의 모습을 담아 다채로운 형태로 에코파티가 진행되었다.”면서 “2019년에도 다양한 마을의 이야기를 담은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에코파티를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문의 : 제주관광공사 지역관광처 064-740-6072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