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울시티발레단의 「잠자는 숲속의 미녀」

문화예술진흥원(원장 현행복)에서는 연령별·계층별 문화격차 해소를 위하여 금번 온 가족이 함께 공연관람 기회를 드리고자 서울시티발레단의「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올 해 문예회관 개관 30주년을 맞아 뮤지컬 『나의 노래』(4. 28. 공연), 국립합창단 초청 『베르디 레퀴엠』(5. 15. 공연), 창원시립무용단의 『블랑슈네쥬』(6. 23. 공연), 도민들과 기쁨을 함께 나눈다는 의미의 『여민락(與民樂) 콘서트』(8. 26.공연)등 시원한 여름밤의 추억을 선사한 바 있다.

이번 공연은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관람 기회 제공과 온 가족이 함께 공연장을 찾아 관람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 어렵게만 느껴지는 발레를 상상속의 동화를 주제로 현직 성우(KBS 성우 짱구엄마 송연희)의 대사와 나레이션으로 공연의 이해를 도와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는 작품이 될 것이며,

또한 클래식의 명곡인 차이코프스키의 음악 선율을 적용해 관람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매력적인 작품으로 힐링을 넘어 소통으로의 발레극이 될 것이다.

 공연일시 : 2018. 10. 19.(금), 10:30, 19:30

 장 소 : 문예회관 대극장

 관 람 료 : 전체 관람가 / 1층 15,000원, 2층 10,000

※ 관람료 감면대상자(30%~100%)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 예 매 : 문화예술진흥원 홈페이지(http://www.eticketjeju.co.kr:8090)

 문 의 : 공연기획과(064)710-7643

앞으로 문화예술진흥원(원장 현행복)에서는, 도민들의 다양한 문화예술 욕구의 충족과 향유증진을 위해 더욱 다양하고 작품성 있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며, 11월 24일(토)에는 청소년을 위한 「힙합 페스티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