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소길리「곡반제단」향토유형유산 지정조선의 마지막 임금 순종 승하시 망곡(望哭)하던 장소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나용해)는 조선의 마지막 임금 순종 승하시 망곡(望哭)하던 장소인 애월읍 소길리에 위치한「곡반제단」을 10월 4일(목) 향토유형유산 제25호로 지정 공고하였다.

애월읍 소길리 멍덕동산 내(애월읍 소길리 772-11번지) 위치한「곡반제단」은 1926년경 순종 승하시 마을 단위 곡반(哭班, 國喪때에 궁중에서 곡하는 관리의 반열) 설립을 알 수 있는 유적이다.

이곳에는 북쪽을 향한 ‘哭班祭坍’이라 쓰여진 표석 1기가 온전히 자리하여 순종 임금의 국상(國喪) 당시 소길리를 중심으로 한 양반층이 이곳에 모여 북쪽을 향해 망곡(望哭, 먼 곳에서 임금이喪事를 당한 때 곡을 할 자리에 몸소 가지 못하고 그 쪽을 향하여 哀哭하는 일)하면서 나라에 대한 충성을 기렸던 장소라는 점을 알려주는 등 당시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역사적․학술적 보존 가치가 높이 평가되었다.

이와 관련 나용해 본부장은 “앞으로도 제주도 특유의 지역성 및 전통적인 가치를 간직한 유․무형의 향토자산을 적극 발굴․지정해 나감으로써 이를 체계적으로 보호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