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식치(食治), 전통의료와 식품의 융합’심포지엄 개최제주한의약연구원과 한국한의학연구원 공동

제주의 음식과 전통 치료 방식에 대한 연구 성과가 발표되었다. 지난 7일 (재)제주한의약연구원(원장 송상열)이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과 공동으로 ‘식치(食治), 전통의료와 식품의 융합’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 것. 이번 심포지엄은 일본과 중국을 비롯한 국내외 연자들이 식치(食治), 즉 건강을 위한 식품과 전통의료의 융합과 관련한 연구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로 총 12명의 연구자가 참석하여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구체적으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 4차 산업과 해양본초의 중요성(한국한의학연구원, 고병석 박사), △ 사계절에 따라 맛의 구별(중국 난징중의약대학, 왕밍지앙 교수), △ 임상에서 식치의 적용과 실태(일본 토야마대학 화한의학연구소, 야마모토타케시 교수), △ 4차 산업에서 Ethnic Food(한국식품연구원, 권대영 박사), △제주향토자원인 진피를 이용한 건강분야 산업화를 위한 발전방안(제주한의약연구원, 송상열 원장), △ 의방유취의 식치정보에 대한 현대적 해석(한국한의학연구원, 안상우 박사), △ 승정원일기 속의 식치 사례 연구(세명대학교 한의과대학, 김동율 교수), △ 제주전통음식과 음식문화(제주한라대학교 국제관광호텔학부, 오영주 교수), △ 제주지역 어린이의 아토피 민감성(제주대학교 의과대학, 이혜숙 교수), △ 전통 식치 정보와 독성 평가와의 상관성(안전성평가연구소, 김용범 박사), △ 식치-식이-바이오 플랫폼의 구축과 활용방안(한국식품연구원, 장대자 박사), △ 융합연구 연구자를 위한 IP교육(한국특허전략개발원, 홍석명 박사)에 대해 발표되었다.

특히 전통과 첨단의 조화로운 발전을 확인하는 자리로서 이번 심포지엄은 ‘4차 산업시대에서 식치(食治)를 위한 전통의료와 식품의 융합의 진행 과정과 그 방식’을 확인할 수 있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전통의학 서적인 『의방유취』에 기록된 식치 정보가 현대에 와서 어떤 의미를 가지며, 어떻게 발전해왔는지가 발표, 토론되어 전통의학의 현대적 해석에 대한 참신한 논의도 함께 이루어졌다.

아울러 해양 천연자원을 활용한 제주의 향토음식에 대한 가능성과 함께 제주도의 대표 약재인 ‘진피(귤피)’에 대한 의료적 가치도 거론되었다. 진피를 의약 측면에서 재조명하고, 도민의 건강 증진과 산업적 가능성을 모색하게 된 것. 이번 심포지엄을 공동개최한 제주한의약연구원 측은 “제주의 향토자원이 청정 식재료로서 만이 아니라 의료적 가치로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식치를 학문적으로 연구하는 계기가 되는 한편, 대표적인 등재 약재인 ‘진피’에 대한 의료적 효과와 산업적 가능성을 확인하는 효과도 얻었다”고 심포지엄 개최의 의의를 밝혔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