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포토뉴스
원희룡 지사 “폭염 위기 총괄 대책으로 극복”道, 가뭄대책상황실 ‘도 재해대책 종합상황실’로 격상

제주특별자치도가 장기간 폭염에 따라 농작물 가뭄대책 종합상황실을 도 재해대책종합상황실로 격상하고 범도민적 총력 대응에 나선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4일 “오늘부터 폭염 및 가뭄 종합대책반을 재해대책종합상황실로 격상한다”며 “환경, 건설, 안전, 농업 등 행정시를 포함한 전 부서에서는 비상 상황을 넘어 재해 위기상황임을 인식하고 각 현장의 폭염 및 가뭄 위기 극복에 총력 대응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지난 달 7월 11일 폭염특보 발효 이래 제주 지역 내 35일째 가뭄이 지속되고 8월 말까지 고온 현상이 이어지며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피해 최소화와 신속 지원을 위해 추진됐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주도청 2층 삼다홀에서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폭염·가뭄 대책 지원 및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행정부지사를 총괄 책임자로 각 분야별 현장 여건을 고려한 종합운영 지원 시스템 마련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기후 변화에 따른 가뭄과 수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항구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집중 논의를 진행해 달라”며 “부서 간 협력을 통해 추가 지원, 예산, 제도 개선까지 더 긴밀히 논의함으로써 합의된 총괄적 대책으로 현장에 신속히 반영해 비상 작전을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는 파종기를 맞은 당근, 비트 등의 농작물 재배상황을 공유하며, 급수 취약지에 대한 농업용수 지원 대책에 대한 토론도 진행됐다.

농업용수 수요 증가 및 취수 한계 등을 극복하기 위해 도 농정부서와 환경자산물관리과, 행정시 건설과 등에서는 재난 비상 상황 시 특례 적용, 지역별 농업용수 관로 확충, 기후변화와 강우패턴 변화에 따른 탄력적 물 관리와 급수 지원 방안 등을 검토키로 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도 재해대책종합상황실 전환에 따라 관련실국 9개 부서와 농업기술원, 행정시, 농협,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비상 근무에 돌입한다.

우선 상황실 근무자 및 현장 취수지 근무자를 추가로 파견하고, 농업용 관정 지역별 급수 지원을 위한 행정 보유 장비*를 풀 가동한다.

* 관정 3,323(공공 891, 사설 2,432) 양수기 298, 급수탑 160 물빽 871, 송수호스 19.5km 등

더불어 마을별 연못, 사설관정 전면 개방 협조를 통해 급수 지원에 나서며 온열질환자 관리, 취약계층 특별 관리, 가축 피해 보고를 위한 일일 상황 유지 등을 통해 폭염 및 응급 상황에 즉각 대처할 계획이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