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행정 포토뉴스
원희룡 지사 “평화와 공존의 정신으로 4·3아픔 보듬겠다”- 21일 제17회 4·3행방불명인희생자 진혼제 봉행 -

"제주도정은 4·3행방불명 희생자에 대한 진정한 명예회복과 유족들의 한을 풀고 아픔을 치유하는 일에 더욱 세심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제17회 제주4·3행방불명희생자 진혼제가 17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행방불명자 표석 앞에서 봉행된 가운데 원희룡 도지사가 이같이 밝혔다.

이날 원희룡 도지사는 추도사를 통해 70여년의 통한의 세월을 견딘 유족들을 위로하고 “4·3행방불명인에 대한 진정한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2010년 중단됐던 4·3행방불명인 희생자 유해 발굴 사업도 다시 시작되고, 행방불명 수형인들이 제주를 떠나기 전에 임시 수용되었던 주정공장 터 등을 4·3교육과 역사 체험의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준비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우리는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인 4·3을 화해와 상생으로 치유하며,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쌓아왔다”면서 “우리는 평화와 공존의 4·3정신으로 그 가치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이라는 4·3정신이 한반도 평화 정착이라는 시대적 대과업을 이루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피력하기도 했다.  

이날 진혼제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 행방불명인유족협의회(회장 권한대행 김필문)가 주관 아래 진혼제례를 시작으로 혼비무용단의 진혼무, 헌화 및 분향, 경과보고, 주제사, 진혼사, 추도사, 추모시 낭독, 추모곡 합창(잠들지 않는 남도, 우리의 소원은 통일)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해 양윤경 4·3희생자유족회장, 이석문 교육감, 위성곤 국회의원,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4·3유족 등 600여명이 함께 참석했다.

김필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 행방불명인유족협의회 회장 권한대행은 주제사를 통해 70여 년 전 행방불명된 부모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절절히 전하고, 국가 공권력의 사과와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통해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은 “제주4·3의 숭고한 가치를 승화시켜 정의로운 평화와 인권의 시대를 펼쳐나감에 밑거름이 되도록 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4·3평화공원 내 행방불명인 표석은 현재 3,896기가 설치돼 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