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제주추사관, 추사체연구회 회원들 작품 선보여7. 20일 부터 지역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관람객 볼거리 제공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창조)에서는 제주추사관과 대정추사 연구단체와의 협력사업 일환으로 (사)한국추사체연구회 대정지회(이하 대정추사체연구회) 회원들 작품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이달 20일(금) 부터 8월 31일(금)까지 약 6주간 추사관 에서 열린다. 대정추사체연구회 회원 11명의 노력의 산물로 재탄생한 추사의 시(詩) ‘수선화(水仙花)’ 및 추사의 현판 글씨 ‘산숭해심(山崇海深)’ 등 19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2012년 발족한 대정추사체연구회는 석향 강평환 선생을 중심으로 14명의 회원들이 모여 추사체를 연구하고, 서예 강의를 하고 있다. 특히, 지역의 대표 행사인 대정마농박람회 및 대정고을추사문화예술제에 매년 참여하여 추사체를 널리 알리고, 회원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등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김창조 세계유산본부장은 “대정 지역은 추사 선생 뿐만 아니라 많은 역사ㆍ문화 자원이 풍부한 곳으로, 추사관에서는 이러한 지역적 특색을 살린 다양한 전시 및 프로그램 운영하여 지역단체 및 주민들과 함께 하는 친근감 있는 미술관이 되도록 할 것” 이라고 전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