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시, ‘여름철 에너지 절약 강화 대책 시행’

제주시는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발생하는 7~8월에 냉방기 사용 증가로 인한 전력수급 위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에너지절약 강화대책을 시행한다.

이는 「2018년도 하절기 전력수급대책(대책기간 : 2018.7.9.~2018.9.4.)」에 따른 에너지이용 합리화 조치의 일환으로, 공공기관이 솔선하고 민간부분의 자발적인 참여로 에너지 절약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절약 대책 세부내용으로 공공청사(산하시설물 포함) 냉방온도는 28℃이상 유지하고, 업무용 건물의 복도 조명 50%이상 소등, 근무복 간소화, 중식시간 PC끄기, 미사용 전자기기 플러그 뽑기 등 불필요한 전력낭비가 없도록 에너지절약을 실천 할 계획이다.

또한 민간부분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가정 및 소규모상점에서도 적정 냉방온도 유지, 불필요한 조명기기 소등 등을 통하여 여름철 에너지절약을 실천하도록 홍보하고, 대표적인 에너지 낭비사례인, ‘문 열고 냉방 영업’을 줄일 수 있도록 7월~9월 초까지 주요 상권 지역을 중심으로 점검 및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올 여름은 역대 하계수급 이래 최대의 공급여력 확보를 통해 안정적 전력수급이 가능할 것이라 예상한다고 밝혔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