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시 민속오일장 할머니장터 환경개선사업 착수< 할머니장터 지붕교체, 바닥정비, 판매대 등 노후시설 정비 >

제주시는 민속오일장 내에 있는 할머니장터 코너에 노후된 장옥지붕교체와 콘크리트 바닥, 판매대 등 상태가 불량한 시설에 대하여 환경개선 사업을 착수하였다.

제주시민속오일시장은 이곳으로 이설하여 온지 20여년이 되고 있으나 의류나 잡화, 식품부, 화훼부, 식당부 등 일부 코너에는 사람들이 북적거려 향토적인 재래시장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200개 매대로 자리잡은 할머니 장터는 장옥시설이나 배수로, 전기시설, 판매대 시설 등이 노후되거나 상태가 안 좋아 미관을 저해하고 있을 뿐 만 아니라 나이가 드신 할머니들의 물건을 내다파는 장터로 전락되어 이곳을 찾는 이용객들이나 관광객들에게 곱지 않는 시선으로 발길을 돌리게 하고 있다.

이에, 제주시는 민속오일시장 할머니장터 노후시설에 대하여 사업비 3억원을 투입하여 장옥노후기둥과 지붕천막교체, 배수로정비, 판매대 보강 등 환경개선사업을 착수하고 두 달간의 공사기간을 두고 마무리 하게 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안전하고 쾌적한 할머니장터로 변신하여 오일시장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게 된다.

한편, 전국에서 규모가 가장 큰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 제주시가 집중적인 시설현대화사업을 해나가고 있다. 최근에도 아케이드 시설과 주차장복층화사업, 고객쉼터신축 등 굵직한 사업이 한창 공사 진행중에 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