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물 부족 공동대응…전도민적 물 절약 ‘시동’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와 제주참여환경연대(대표 최현, 이정훈, 홍영철), 노형중학교(교장 문덕찬)는 11일 노형중학교에서 ‘제주삼다수와 함께하는 물 절약 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제주참여환경연대, 노형중학교가 제주도 물 부족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의 공유 아래, 노형중학교에 절수기기를 설치하여 물 절약의 생활화를 유도하고, 이후 절수기기의 물 절약 효과를 모니터링하여 물 절약 효과의 홍보·확산을 통한 범도민적 물 절약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 노형중학교 내 절수기기 설치 및 물 절약 효과 모니터링 ▷ 절수기기 설치에 따른 물 절약의 교육적 활동 ▷ 절수기기 설치에 따른 물 절약 효과의 홍보 및 공론화 ▷ 기타 절수기기 설치 및 물 절약과 관련한 제반 사항 협력 체제 확립 부분에서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은 “도민들께 삼다수와 상수도의 원천인 제주 지하수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기 위해 제주참여환경연대, 노형중학교와 소중한 인연을 맺게 되었다”며, “이번 사업의 성과를 통해 내년에는 각 가정으로 확산하여 전 도민이 물 절약 생활화를 실천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길 바란다.”고 사업의지를 다졌다.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도 이날 제주 물순환의 전반적 문제를 지적하며 “절수는 상수도 문제와 하수도 문제, 지하수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 또한 제주에 있어서 이 문제들은 어느 무엇보다도 중요한 문제이고, 해결해야할 절박한 문제들이다. 이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있어서, 절수만큼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것은 없다. 하지만, 절박함에 비해 행정의 대응은 안이하다. 제주의 물을 지키는데 뜻을 모아주신 노형중학교 문덕찬 교장 선생님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오경수 사장님께 고마운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물 절약 캠페인에 협력을 아끼지 않은 문덕찬 노형중학교 교장은 “물 문제는 앞으로 10-20년 안에 제주에 닥칠 문제다. 그때가 되면 아이들이 성년이 된다. 성년이 된 아이들이 물 때문에 제주에 살기 힘든 상황이 와서는 안 된다. 이런 사업이 단초가 되어 제주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육하며, 학생들과 함께 적극 협조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업무협약 이후, 노형중학교에는 급식소를 포함한 모든 수도꼭지 및 변기에 절수기기가 부착되며 4개월 간의 모니터링을 통해 전년대비 얼마만큼의 물이 절약되었는지 확인하고, 이를 분석해 발표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노형중학교 절수기기 설치 및 효과 모니터링 사업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는 공공주택 50가구와 개인주택 50가구에 절수기기를 설치하여 물 절약을 실천하고, 그 효과를 모니터링하는 사업을 이어나가 전도민적 물 절약 인식 제고에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