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하나의 터전, 상생과 나눔의 바다에서 미래를 찾다- 2018년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 공동학술대회 개최(5.24∼25, 제주) -

국내 해양과학기술 분야 전문가 2천여 명이 한 자리에 모여 총 1,00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국내 최대 규모 공동학술대회가 제주(ICC JEJU)에서 5월 24일(목)부터 25일(금)까지 이틀간 개최된다.

해양수산부가 후원하고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2005년 “해양강국으로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열세 번째를 맞이하였으며, 그간 이 대회를 통하여 총 10,000 편이 넘는 논문이 발표되었다.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는 지난 1999년 우리나라 해양과학기술의 발전과 해양과학에 대한 일반 국민의 인식을 높이고자 해양과학기술단체들이 연합하여 탄생하였으며, 국내 6개의 해양 관련 학회를 회원으로 하고 있다.

< 2018년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 공동학술대회 개요 >

ㅇ 일시 및 장소 : ‘18.5.24(목) ∼ 25(금),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

ㅇ 주제 : 하나의 터전상생과 나눔의 바다

ㅇ 참석 : 해수부,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 6개학회(한국해양학회, 대한조선학회, 한국 해양공학회, 한국해안·해양공학회, 한국해양환경·에너지학회, 한국항해항만 학회, 회원 총 7천여명), 학생 등

올해 대회는 “하나의 터전, 상생과 나눔의 바다”라는 주제로 해양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할 계획이다.

24일 열리는 공동심포지엄은 ‘나눔과 상생, 해양신산업에서 길을 찾다’ 라는 주제의 박광서 해양수산연구원 혁신성장연구실장의 기조발표와 박우선 前한국해양과하기술협의회장, 권준희 해양수산투자기관협의회장, 조규남 해양수산미래기술위원회장, 장유경 한국해양수산기업협회이사, 허만욱 해수부 해양개발과장 등 산·학·연 관련 지정 토론자들의 토론으로 진행된다.

행사가 개최되는 양일간에는 ①해양과학기술과 남·북한 및 국제협력, ②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항만으로 구현하는 4차산업혁명시대, ③지속가능한 하구역 복원, ④해양신재생에너지, ⑤친환경 선박기술의 개발동향과 미래전망해안침식에 대한 공동워크숍 및 6개 학회별 학술 발표회, 해양과학기술 분야 업체들의 전시회 등이 함께 열릴 계획이다.

또한, 해양과학기술분야의 지속적 발전과 미래 연구 인재 육성을 위한 목적으로 작년 신설된 전국 대학원생 해양과학기술분야 우수학술논문 발표자에「미래해양과학기술인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공모를 통해 접수된 총 61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면심사 등을 거쳐 최종 수상자* 13명을 선정하였으며, 시상식은 24일 ‘2018년 한국해양과학기술협의회 공동학술대회’ 개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 해양과학부문/해양기술부문 : 총 12명(장관상 : 대상 2명, 최우수상 4명, 협의회장상 : 우수상 6명)과 특별상(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상 1명) 시상 예정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과학기술 분야는 전 세계 협력의 주요채널이자 다른 분야 협력까지 촉진하는 마중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산·학·연·관 협력의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해양과학기술분야가 인류미래를 견인할 성장동력으로 확고히 자리잡을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