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JDC, 제주도 랜드마크 공공임대주택 건설 ‘첫 삽’- 제주 첨단과학기술단지 내 793세대 안전기원제 열어 -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이광희, 이하 JDC)는 24일 오후 2시 첨단과학기술단지 내 공공임대주택 건설공사 현장에서 착공식을 대신한 안전기원제를 개최했다.

JDC 공공임대주택사업은 지난 16년 제주도민의 주거 안정과 이익의 지역환원 차원에서 결정한 ‘JDC 공공형 주택보급계획’ 발표 이후 JDC가 첫 번째로 추진하는 주택보급 사업이다.

행복주택(402호)과 10년 임대주택(391호)으로 구성하여 2019년 중 입주자 모집, 2020년 3월 준공 및 4월 입주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JDC 공공임대주택사업은 사업초기 설계 단계부터 수요자 편의성을 최대한 반영해 추진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이 정책에 대해 듣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타운홀미팅, 도민보고회, 여성단체 간담회 등 도민과 소통하면서 접수된 의견을 설계에 최대한 반영, 수요자가 실질적으로 원하는 훌륭한 아파트 건설을 목표로 준비 돼 왔다.

특히, 입주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음과 같은 7대 차별화 요소를 반영했다. ①법정대비 1.5배 주차대수 확보(행복주택 0.9대/세대, 10년임대주택 1.4대/세대), ②입주자 생활 편의를 위한 주차장 전면 지하화, ③신혼부부가 출산 후에도 장기 거주 가능할 수 있도록 신혼부부 특화 평형구성(신혼부부용 방2개의 43㎡형 행복주택 도입), ④단지 내 커뮤니티 활동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복리시설 추가 배치(작은도서관, 창업지원실, 다목적회의실 등), ⑤법정 대비 5배의 전기차 주차면수 확보(전체 주차면수의 10%), ⑥입주자 관리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전기설계 용량의 10%를 태양광 에너지 설비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를 반영하고 설치 조명을 전부 LED로 계획, ⑦주차장을 전면 지하화 해 법정대비 2배의 조경면적을 확보했다.

행복주택은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및 산업단지 근로자에게 공급될 예정으로 전용면적 16㎡형 및 26㎡형, 43㎡형 등 총 402호로 구성되어 있고, 공공임대주택(10년)은 제주도 내 무주택 서민에게 공급될 예정으로 전용면적 59㎡형 및 74㎡형, 84㎡형 등 총 391호로 구성 돼 있다.

이날 개최된 안전기원제는 JDC 임직원을 비롯한 시공자 계룡건설산업㈜, 신진종합토건㈜ 임직원과 건설사업관리단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 · ㈜목양종합건축사사무소 · ㈜토펙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임직원 등 공사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무재해·무사고를 위한 안전의지를 다졌다.

JDC의 첫 번째 공공임대주택 건설공사의 철저한 품질 관리를 통해 명품 랜드마크 아파트를 건설해 제주도민의 주거안정에 이바지 하겠다는 데에 마음을 모았다.

이광희 JDC 이사장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공공임대주택은 JDC가 건설하는 첫 번째 공공임대주택으로 편리하면서도 튼튼한 아파트 건설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도민 주거 안정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도민 여러분께 약속한다” 고 말했다. 아울러 “공사 중 불미스런 안전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JDC 임직원를 비롯하여 공사관계자 모두가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