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ICC JEJU 갤러리, 창작공동체 우리 작품전 개최- 탐라순력 - ‘나의 길’, 11월 1일~12월 20일 -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 손정미, 이하 ICC JEJU) 내 ICC JEJU 갤러리는 11월 1일부터 12월 20일까지 창작공동체 ‘우리’의 2017년 작품전 탐라순력 – ‘나의 길’ 전시를 진행한다.

창작공동체 우리는 타 지역에 비해 열악한 제주지역의 미술 창작 환경을 극복하고 자생력을 확보하기 위해 제주도내 전업 미술인들이 서로 연대하여 2005년 5월 2일 창립된 창작공동체이다. 이들 회원 개개인은 국내·외를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하는 동시에 창립년도부터 <탐라순력도>와 관련하여 제주에 대한 탐구를 작품으로 꾸준히 표현하고 전시해 오고 있다.

현재 김연숙, 김지은, 김현숙, 유종욱, 이다슬, 조윤득, 홍진숙(가나다 순) 등 7명의 회원이 활동 중에 있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탐라순력도>를 바탕으로 회원들이 생각하는 제주에 대하여 모색한 상징적인 ‘나의 길’들을 서양화, 동양화, 판화, 사진, 조소 등을 다양한 표현기법을 사용하여 자유롭게 펼쳐낼 예정이다.

탐라순력도란 1702년(숙종28) 제주목사 이형상이 제주관내 순시를 비롯하여, 한 해 동안 거행된 여러 행사 장면을 제주목 화공 김남길을 통해 40폭의 채색도로 그리게 하고, 매 화폭 하단에 간결한 설명을 적어 ‘호연금서’라는 이름의 그림 한 폭을 곁들여 꾸민 총 41폭의 화첩이다. 18세기 초 제주도의 관아와 성읍, 군사 등의 시설과 지형, 풍물 등을 자세하게 기록하고 있어 제주도 역사연구에 더할 수 없이 귀중한 자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을 뿐 아니라, ‘순력도’라는 이름의 기록화로는 거의 유일하게 현존하는 소중한 화첩이다.

ICC JEJU 관계자는 “2017년 한해 ICC JEJU를 방문한 제주도민과 관광객, 행사참가자들에게 제주 자연의 아름다움과 정서를 보여주고자 김품창 작가, 김성란 작가, 이옥문 작가 등 제주의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작가들의 작품 위주로 전시를 진행해 왔다.”며, 이어 “올해 마지막 전시를 의미있고 뜻깊은 제주작가들의 모임, 창작공동체 ‘우리’와 마무리하게 되었다. 이번 전시에도 많은 관심으로 찾아와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ICC JEJU 갤러리는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오픈, 운영되고 있으며 백남준, 이왈종 등 유명작가들의 다양한 작품도 함께 전시하고 있다.

* 전시문의 : ICC JEJU 경영기획팀 064)735-1001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