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심근경색 응급수술 호주환자와 가족, 연이어 감사편지크루즈여행중 제주기항, 제주한라병원에서 관상동맥우회로수술받아

크루즈를 타고 세계일주를 하던 외국인이 급성심근경색으로 제주한라병원에 긴급후송돼 응급수술을 받고 생명을 구한 후 환자와 가족이 잇달아 감사 이메일을 보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7월 14일 크루즈 선박을 타고 세계일주를 하던 호주 국적의 고든 호트씨(76. Gordon Hort)는 선상에서 급성심근경색을 일으켰다. 크루즈는 가장 가까운 항구였던 제주로 급히 기항하였고 환자는 제주한라병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됐다. 고든씨는 심장내과 강승호 과장의 응급처치와 흉부외과 이길수 과장의 집도로 7월 19일 관상동맥 우회로수술(CABG)을 받고나서 10일만에 퇴원해 본국으로 무사히 귀국했다.

이와 관련 고든씨는 지난해 연말 때 “탁월한 치료덕에 주위 사람들이 놀랄 정도로 빠르게 회복할 수 있었다”면서 “훌륭한 의술을 보여준 의료진뿐만 아니라 입원해 있는 동안 아내인 루스(Ruth)에게 따뜻한 도움을 준 모든 병원 직원에게 감사드린다”며 집도의였던 이 과장에게 이메일을 보내왔다. 이어 최근에는 그의 아들 마크(Mark)씨가 “아버지는 이제 완전히 회복돼 취미인 자동차 고치는 일도 잘하고 있으며, 호주에서 아버지를 진료했던 의사는 ‘한국에서 수술을 이렇게 잘 할 줄 몰랐다’며 경이로움을 나타내기도 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왔다. 마크씨는 이 이메일에서 “아버지가 속한 자동차클럽의 한 회원은 아버지보다 6살이나 어리지만 며칠전 심장마비로 숨졌는데, 12개월전 우리 가족은 운이 매우 좋았다”며 아버지가 자동차 고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보냈다.

이에 대해 수술을 집도했던 이 과장은 “호주와 같은 선진지에서 감사편지를 수차례 받는 것은 집도의만의 즐거움이 아니라 병원의 의료서비스 수준이 선진적이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제주지역이 의료 수준의 선진화를 담보할 수 있다면 크루즈 취항시 큰 역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