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안전성‧품질‧만족도 검증된 제품 선정하다 생긴 오해”“악용 우려 있다는 문제제기 공감...실태조사 후 개선 방안 마련”

도내 학교 급식 재료 납품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게 입찰이 유리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7월 20일(목) 해명 자료를 내고 “아이들 먹거리 문제이기 때문에 학교에서는 무엇보다 안전성과 품질이 검증된 식품을 선호하고 선정할 수 밖에 없다”며 “특히 가공식품의 경우 아이들의 기호도가 높고 성분 함량 등이 명확히 기재된 품질이 보장된 제품을 선정하다 보니 특정업체의 제품을 많이 구매하게 돼 오해가 발생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은 “그러나 일련의 과정이 충분히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합리적 의심을 제공하고 있다”며 “실태조사를 통해 문제가 있다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이 실태조사 과정에서 학교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학교현장은 △학생 건강 △학생 만족도 향상 △다양한 식단 구성 등의 이유로 식재료를 엄정하게 선정할 수 밖에 없으며, 이에 위생적으로 안전성과 품질이 검증된 업체의 식재료를 신뢰하게 된다는 입장이다.

또한 △다양한 HACCP제품, 포장 단위 등 학교 급식에 적합한 제품이 많고, △소량 식재료도 외곽지 소규모 학교까지 배달해 주는 업체를 이용하게 된다고 한다.

도교육청은“급식 식재료는 원재료부터 가공식품까지 식재료의 질이 다양해 식재료 성분을 상세히 기재하지 않으면 저가의 제품이 납품되는 경우가 많다”며 “일반 공산품을 모두 묶어서 입찰을 올리면 일부 품목을 공급하지 못하는 업체들이 투찰을 하지 않아 유찰되는 경우가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다보니 학교현장에서는 성분표시를 상세하게 기재하고 있고 공산품을 일반 공산품과 기타가공품으로 나눠 발주했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그러나 분리발주가 특정 브랜드 입찰이 유리하도록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문제제기에 공감한다”며 “도교육청에서는 실태조사와 함께 이의를 제기한 업체의 의견도 적극 수렴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도교육청 및 교육지원청에서는 안전하고 높은 품질의 식재료가 공급될 수 있도록 7,8월에 학교 및 업체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그 결과를 급식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