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주경실련 주장…“JCC와 도민 불신만 키워”“의회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심의과정 훼손 우려”
“각종 의혹과 허위사실에 부화뇌동하지 말아야”

제주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24일 도의회 제350회 임시회 의안에 접수한 가운데 제주경실련은 연일 오라관광단지 사업자 때리기에 나섰다.

제주경실련은 지난 13일 보도자료에서 숙박시설 과잉, 오수발생량, 상주인구 6만명 등 왜곡된 주장으로 도민불신만 키웠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제주경실련은 복합테마파크 시설을 사파리시설이나 대규모 승마체험장 시설로 바꾸라며 개발계획까지 개입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이어 30일에도 도민의 방에서 이번 ‘오라관광단지개발사업은 제주도의회가 부결처리해야 한다’ 제하의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의 영세한 자영업자에 피해, 과잉 숙박시설, 환경자원총량제 주장, 지하수 사용량, 난개발 등을 주장했다.

제주경실련이 발표한 성명서는 내용 중 일부는 토씨하나 바꾸지 않고 그대로 발표하여 이같은 주장을 이어갔다.

오라관광단지를 심의한 위원회 관계자와 도에 따르면 이들의 주장은 대부분 과장되거나 왜곡된 것으로 밝혀졌다.

상업시설의 경우, 명품백화점, 세계최고 수준의 면세점으로 기존의 지역상권과는 완전 다른 컨셉으로 차별화되어 고객층을 분리시키고 있다.

오히려 오라관광단지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IoT솔루션을 통한 지역 전통상권, 지역생산품의 홍보를 적극적으로 전개하는 등 상생계획을 통해 기존 전통상권과 시너지효과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제주경실련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숙박시설 과잉 공급 입장도 제주발전연구원의 관광숙박업시설 수급전망 보고서를 근거로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보고서는 중저가 중심의 조사로 최고급·호화시설이 빠진 반쪽짜리 보고서란 지적을 받았다.

모 관광연구기관 K 연구원은 “오라관광단지 숙박시설과 제주발전연구원 보고서 내용은 컨셉과 타겟층이 달라 기존 제주도 숙박시설과 비교하는 건 번지수를 잘못 알았다”는 의견이다.

지하수 사용과 난개발 등 기존 주장을 되풀이 한 이번 경실련 성명서 내용 역시 제주도와 제이씨씨(주)의 협의를 통해 의회에 제출한 내용에 따르면 대부분 과장과 허위주장 등은 의회 심의과정에서 드러날 것이란 입장이다.

혹시라도 제주경실련 등 제주사회 시민단체들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성명서전을 벌여 자칫 여론이 왜곡될 수 있고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유포는 건전한 도민사회 분위기를 해치는 우려도 커져가고 있다.

30일 제주경실련 기자회견문을 본 도의회 관계자는 일부 시민단체의 왜곡된 성명서들이 의회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심의과정을 훼손할 수 있다며 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29일에는 일부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출신 제주특별자치도 위원회 소속 위원이 제주시 상인회 관계자들을 활발히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오라관광단지 반대 기자회견 개최 등 조직적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어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이는 가운 데 공은 이제 제주도의회로 넘어왔다. 제주도의회는 동의안 심의과정에 주변의 각종 의혹과 허위사실에 부화뇌동하지 말아야 하는 원칙이 있어야 할 것이다.

또 해당 사업지역의 지역주민 입장에 기초해서 심의해야하는 지역주민의 입장, 사드보복으로 제주경제의 피해를 관광산업 체질개선으로 삼아야 하는데 오라관광단지가 질적 관광에 도움이 되는지 심의하고 심각한 일자리 부족을 해소하고, 신화역사공원처럼 대규모 지역일자리 창출이 가능한지, ‘사상최대 난개발 폭탄’이란 주장처럼 실제 자연환경을 대거 훼손하며 난개발이 아닌지, 분양중심의 복합리조트로 분양하고 제주를 떠나는지 여부 등 기준을 가지고 심도 있게 심의해야 할 것이다.

한편 제주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약 6조2800억원을 투자해 오라동 357만5753㎡ 부지에 휴양콘도와 관광숙박시설, 골프장시설, 상업시설, 휴양문화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제주도 최대 규모이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