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원지사, 재산 1년새 “5억” 늘어제주공직자, 부동산 상승에 대부분 재산 증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재산이 1년새 5억여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윤리위원회는 23일 제주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하고 원희룡 지사의 재산이 16억 2209만원이라고 밝혔다.

원지사는 지난해 11억 1735만원으로 신고했으나 1년새 부쩍 재산이 늘어난 이유는 배우자 명의의 서울시 목동 소재의 아파트를 팔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 아파트는 공시지가는 5억원 가량이었으나 8억 3000만원에 매매하면서 2억6000만원 가량의 시세차익을 남겼고 어머니 소유의 토지 가액이 1억원 가량 오르면서 재산이 늘어나게 됐다.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은 35억2000여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대비 1억6000여만원이 늘었다.

이석문 제주도 교육감의 재산은 2억3000여만원으로 지난해보다 7823만원 늘었다. 

김영보 제주도의회 의원은 제주 지역 신고 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하여 54여억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지난해 45억3428만원 보다 약 10억원 증가한 것으로 배우자가 소유한 토지들의 가격이 약 7여억원 오르면서 재산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국 지방의회 의원 중 재산증가액이 8번째로 나타났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