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해경 ‘절도혐의’...공무원 기강 왜 이러나?

최근 현직 교통 경찰관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물의를 일으키더니 이번에는 절도혐의로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소속 김모(32) 순경을 절도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순경은 17일 새벽시간대 미용실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로 붙잡혔다.

앞서 지난 14일 오전 2시30분쯤 제주시 일도동 소재 미용실에 침입해, 현금과 가전제품 등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과정에서 김 순경은 "당시 술에 취해 아무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해양경찰 관계자는 "공직사회에 문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해경 징계 규정에 따라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