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양돈장 이설 '100억원 요구'....'"그런적 없다"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양돈장 이전 “합의안 도출" 요구
승광농장 대표 “일방 행정행위 중단, 공감할 수 있는 합의안 도출해야"
15일 오후 승광종장 오동훈 대표가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영주일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성사업 착공이 ‘양돈장 이설’ 문제로 지연된 가운데 제 양돈장 주인인 오동훈 승광농장 대표는 "양돈장 이설비용에 100억원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승광농장 오동훈 대표는 15일 오후 제주도의회의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돈장 이전 관련 동복리 주민들의 갈등과 분열을 일으키는 비정상적이고 비도덕적인 행정행위를 중단하라”면서 "제주도 담당공무원들은 양돈장 이설과 관련해 저와 협의도 하지 않은 채 상급자와 동복리 주민들에게 허위 보고 및 허위사실을 말하는 등 명예훼손을 일삼았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지난 2014년 2월28일 당시 동복리 환경자원순화센터와 관련 제주도, 제주시, 동복리 간 협약서 체결 후 저에게 양돈장 이설 요청에 있어 마을 주민들이 원하는 것이기 때문에 협조 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그러나 ”대안제시를 요구했지만, (도에서) 3년간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3차례에 걸쳐 이전할 토지를 제시했지만, 모두 양돈장을 운영하기에는 하자가 있었다"면서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착공이 지연에 대해 "양돈장 이전비용을 언급한 적도 없는데, 행정에 70억을 요구했다던가 100억을 요구했다는 둥 소문이 돌고 있다"며 호소했다.

오 대표는 “지난해 3월 동복리민과의 간담회에서 해당 공무원은 주민들에게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해 주면 24시간 공무원을 파견해 삼진아웃제를 적용해 양돈장을 폐쇄할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범법자처럼 매도했다"고 억울해했다.

이어 “이 사실에 대해 해당 국장에게 사과까지 받았다”면서 "해당 간부는 양돈장 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지만, 제주도는 결국 동복리에 제 양돈장 이전 없이 가구당 1500만원 선의 돈 30억원을 지급하기로 제안했고, 마을회는 내일(16일) 임시총회를 열고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제주도는 마을과 협의해 이 총회를 연기하고 동복리 주민들과 제주도 담당자, 제가 참여하는 3자간 협약으로12년간 양돈장 주인으로 나를 희생양으로 삼아왔다”면서 “합의안을 도출시켜 어느 누구도 피해가 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환경자원순환센터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26만7095㎡ 부지에 매립(21만299㎡)과 소각(4만7227㎡) 시설을 짓는 사업으로 지난해 11월 착공 예정이었으나 양돈장 이설 문제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