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中사드보복....유커 예약취소 "11만명"제주도, 올해 중국관광객 "70%"감소 예상

중국 정부의 사드배치에 대한 보복에 대해 제주도가 직격탄을 받으면서 중국인 관광객들의 예약 최소가 11만 1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중국의 한국관광 금지 조치이후 제주관광 예약 최소 실태를 파악한 결과 “6일 기준 11만1000여명이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여행사를 통한 단체 관광객 기준으로 개별 관광객을 포함하면 취소 인원은 더 많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총 296만 여명으로 이 중 70%가량은 감소할 것으로 도는 예상했지만 중국의 반한 감정이 거세지면서 이보다 더 적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특히 크루즈 취항이 대거 취소될 것으로 예상돼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제주지역 관광업계는 직격탄을 받을 것이 불 보듯 뻔하지만 이를 타개할 만한 대안이 없고 언제까지 지속될지 기한을 알 수 없어 속만 태우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원희룡 도지사 주재하는 대책본부를 통해 도내 업계 피해상황을 파악,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민관 협업을 통해 관광업계의 지원대책을 신속하고 세부적으로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승찬 제주도 관광국장은 "지속적인 예약 취소 사례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중국 현지 및 도내 여행업계를 통한 실태를 주시하고 있다"며 "이와 동시에 중국인 대상 주요 관광업계·숙박·음식점 등의 피해 발생에 따른 대책을 관광공사, 관광협회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