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날씨
올해 봄 제주...평년보다 따뜻기상청, 3개월 전망 발표

올해 제주지역 봄 날씨는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3일 제주도 3개월 전망을 발표하고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3월과 5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고 4월에는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신학기인 3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적겠다.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으나 일시적으로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일 때가 있겠다.

완연한 봄인 4월에는 기온이 고기압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남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다소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어 평년보다 많겠다.

5월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으며 따뜻한 남서류의 유입과 함께 일사로 인해 고온 현상을 보일 때가 있어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엘니료와 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는 봄철 동안 중립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