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올해 1월 토지거래 감소....면적 51.6%↓매수자, 도내거주자 64.8, 그 외 35.2%
도, 부동산 투기방지대책 지속 추진 영향

지난해까지만 해도 치솟던 부동산 열풍이 식어지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월 기준 토지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6,321필지, 5,291천㎡가 거래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작년 12월과 비교해 필지 수는 18.15% 감소, 면적은 51.6%가 감소한 수치다.

신탁을 거래에서 제외한 실제 토지거래 현황을 보면 전체 6,018필지, 5,01만7000㎡로 전월(6,970필지, 5,872천㎡) 대비 필지 수는 13.66% 감소, 면적은 14.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월 실제 토지거래 현황에서도 6,603필지, 6,840천㎡로 필지 수는 8.86% 감소, 면적은 26.65% 감소했다. 

토지거래 감소 요인으로 부동산투기대책본부 설치 후 지속적인 단속과 과태료 부과, 고발, 감면 세금 환수 등의 조치와 기획부동산, 무등록 및 불법 중개행위 집중 단속 등으로 분석됐다.

또한 농지기능관리 강화에 따라 엄격한 농지 실태조사 후 휴경지에 처분명령 및 부적격 농업법인 해산 명령과 쪼개기 방지를 위한 토지분할 제한지침 시행 등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도지역별 거래를 보면 녹지지역 1716필지 146만1000㎡(27.6%), 주거지역 1637필지 117만㎡(22.1%), 상업지역 463필지 6만4000㎡(1.2%) 등 도시 계획구역내 토지거래가 3827필지 2,70만3000㎡(51%) 이며, 관리지역 내 거래는 2484필지 2,52만6000㎡(47.7%)이다.

지목별로는 ‘임야’가 1196필지, 1,76만9000㎡(33.4%)로 가장 많고 ‘전’ 1253필지 158만6000㎡(30%), ‘대’ 3062필지 83만2000㎡(15.7%) 순이다.

지역별로는 면적 기준 제주시는 읍면 지역, 서귀포는 동지역이 거래가 많이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매입자 거주지별로는 도내 거주자가 3932필지, 342만7000㎡(64.8%)를 매수하였고, 서울지역 거주자가 471필지, 61만7000㎡(11.7%), 기타 도외 거주자가 1918필지, 124만7000㎡(23.6%)를 매수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토지거래 신고 사항에 대하여 허위신고로 의심되거나 도민신고센터를 통해 신고․접수된 사항 등을 지속적으로 정밀 조사 하고 세무서, 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