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주4‧3 현안해결 위한 ‘제9기 실무위원회’ 위촉식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위촉식이 17일 오전 11시 도청 4층 한라홀에서 열렸다.

4․3실무위원회는 지난 2000년 1월『4․3사건법』 제정에 따라 그해 9월 처음 구성돼 17년간 운영되고 있으며 4․3의 희생자 정신을 기리고 유족의 아픔들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동안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 발간(2003년), 대통령의 공식 사과(2005년), 제주4․3평화기념관 개관 및 4․3평화재단 설립(2008년) 등을 추진하고, 2014년엔 4․3희생자 추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등 여러 성과를 이뤄냈다.

올해 위촉되는 제9기 4‧3실무위원회에는 4․3희생자 단체 및 4․3유족회, 경우회, 학계 등 4‧3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당연․임명직 4명, 위촉직 11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2년의 임기 기간 동안 4․3사건법에 정한 희생자와 유족의 피해신고 접수 및 조사에 관한사항,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 집행에 관한 사항, 그 밖의 당면사항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미진했던 희생자 및 유족신고 상설화, 4․3희생자 발굴유해 유전자 검사 및 가족 찾기, 수형인에 대한 실질적 명예회복, 유족복지 확대, 유적지정비 등 4․3해결을 위한 현안 처리와 유족들의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올해 도에서는 내년 4‧3 70주년 기념사업을 위한 준비 T/F를 출범하고, 4‧3해결을 위한 그동안의 노력들을 재조명해 4‧3실무위원회 활동을 적극 뒷받침할 예정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위촉식에 참석해 “국내외 추모객들에게 제주4‧3이 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숭고한 넋을 추모할 수 있도록 실무위원회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래 클릭

4․3실무위원회 명단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