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AI로 위축된 닭·오리고기 소비 촉진행사직원시식회에 원희룡도지사 간부공무원 등 200여명 직원 참여

제주도는 최근 고병원성 조류독감(AI) 확산에 따른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소비가 위축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금류 사육 농가와 관련업계 종사자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제주산 닭·오리고기 소비촉진을 위한 직원시식회  가졌다.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한 간부공무원 등 200여 명은 이날 12시부터 도청 구내식당 곰솔마루에서 점심으로 함께 삼계탕 시식을 하며 제주산 닭·오리고기를 홍보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에서 생산된 닭과 오리고기는 엄격한 방역체계 구축으로 조류독감에 감염된 고기가 유통된 바가 없는 걸로 알고 있다”며 “공직자부터 솔선수범해 제주산 닭·오리고기의 안전성을 적극 홍보함으로써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 및 가금류 사육농가와 식당 등 관련 업계의 어려움 또한 함께 극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는 조류독감(AI)으로 인한 가금류 사육농가, 식당 등 관련 업계의 고통을 분담하고, 적절한 조리 시엔 안전하다는 인식을 도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해 각종 회식·모임·워크숍 등 행사 시 닭·오리고기 관련 식당을 적극 이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75℃에서 5분, 100℃에서 몇 초면 사멸될 뿐만 아니라, 제주산 닭·오리고기의 안전성을 도민들에게 널리 알려 실제 소비촉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홍보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