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주, '안심하고 즐기는 수학여행'...확대 운영숙박시설ㆍ음식점ㆍ관광버스 음주측정에 이어 체험시설까지

세월호 이후  수학여행의 안전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제주도가 실시하는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점검대상에 체험시설까지 포함하여 확대 운영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수학여행단이 많이 찾고 있는 체험시설(유원시설)을 포함하여 학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안전 서비스 질을 높이고 수학여행단과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고 17일 밝혔다.

‘안심수학여행서비스’는 수학여행단이 제주도를 방문하여 이용 할 숙박시설(시설‧소방‧전기‧가스), 음식점(위생점검), 관광버스(음주측정)에 대하여 제주도와 유관기관이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해당 학교에 사전 통보해 주는 제도이다.

시행 첫해인 2014년에는 396개 학교 65,416명, 2015년에는 1,032개 학교 200,556명, 2016년도에는 1,369개 학교, 315,721명이 이용하는 등 매년 대폭 증가하고 있다.

제주도 ‘안심수학여행서비스’가 수학여행단 유치를 통해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 ’안심수학여행서비스‘를 이용한 전국 학교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체험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추가 제안 올해부터는 체험시설(유원시설)에 대한 안전점검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문원일 안전관리실장은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운영계획을 전국 시‧도 교육청 및 학교에 홍보하고, 학교에서 신청한 시설물에 대하여는 민ㆍ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안전점검 결과 시정조치가 필요한 업소에 대하여는 안전 조치를 해 나갈 방침”이며 “학부모가 수학여행단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안전서비스 질적수준을 높여, 제주의 안전도시 브랜드 창출을 통한 수학여행단 및 관광객 유치 등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