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성당 女살인’ 중국인 징역 25년형에 ‘실신’

지난해 9월 제주시 한 성당에서 혼자 기도중이던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중국인이 1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허일승 부장판사)는 16일 살인혐의로 구속기소된 중국인 천궈루이(51)씨를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9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계획된 범행과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아 무기징역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심신미약 상태’를 정상 참작해 25년형으로 경감됐다.

재판부는“피고인은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무참히 살해하고 유족은 평생 고통 속에 살아야 한다”면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사고와 경위로 피해자의 고귀한 생명을 빼앗았다. 재판과정에서도 반성과 후회, 사과를 하지 않는 등 죄질이 좋지 못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정신감정 결과 5∼6년 전부터 피고인이 정신병을 앓았고, 범행 당시 망상장애로 인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고 말했다.

천씨는 징역 25년 선고를 받은 뒤 자리에서 ‘악’소리를 내며 쓰러지기도 했다.

천씨는 지난 9월 17일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한 성당에서 혼자 새벽기도 중이던 김모씨(61·여)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도망갔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김씨는 다음날 오전 다발성 자창으로 인한 과다출혈로 결국 사망했다.

범행 후 달아나는 모습이 성당 주변 폐쇄회로(CCTV)에 찍히면서 사건 발생 7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이로 인해 제주사회에 대한 외국인 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무사증 입국 제도 폐지’의 청원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