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전기차에 이어 전기 이륜차까지....청정제주 만들기도 지원금 250만원, 5종으로 확대

제주도가 청정 제주를 만들기 위해 전기자동차에 이어 전기이륜차까지 대폭 지원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탄소배출의 또다른 주범인 이륜차를 대체하기 위한「2017년도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공모 사업」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 50대에서 7배가 늘어난 338대의 친환경 전기이륜차가 보급한다.

차종도 작년 1종에서 이륜차 3대,삼륜차 2대로 총 5종으로 확대하여 소비자를 위해 다양한 선택의 폭을 제공할 계획이다.

차종별 가격은 390만원에서 645만원이지만 1대당 보조금250만원을 지원받을 경우 140만원 ~ 395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기간은 오는 2월 17일부터 12월 29일까지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신청은 제주특별자치도에 주소를 둔 도민이나 법인(기업)은 누구나 가능하며, 구매를 희망하는 경우 도내 지정 판매처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 전기이륜차 보급사업은 전기차와 함께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완성을 위한 핵심 전략 중 하나로써, 일반도민, 법인, 배달업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탄소 없이 달리는’ 친환경 교통수단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