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해삼 시험양식」 효과 검증다단계 육상수조서 생존율, 성장속도 분석해 경제성 확인

홍해삼 시험양식의 경제성이 본격 검증된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양희범)은 홍해삼 양식의 다단계 양식 과정을 통해 생존율, 성장속도 등을 세밀히 분석하고 완전 양식 가능성 여부를 확인한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홍해삼 양식은 민간 양식 어가가 홍해삼 종자를 생산, 방류 가능한 크기인 1g~7g까지 키운 다음 마을 어장 자원 조성을 위한 방류사업에 종자를 공급하는 수준에 그쳐왔다.

도는 우선 물량을 확보한 다음 시험양식을 통해 건조·가공해 중국시장에 수출을 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어업법인 회사에 5천평 규모의 ‘홍해삼 양식단지’ 조성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시험 없이 바로 완전 양식할 경우, 손실이 발생될 수 있을 것이 우려해, 우선 7g이상 중간 육성된 종자로 사전 시험 양식을 진행함으로써 경제성이 있는지를 검증할 계획이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지난 12월에 7g이상 홍해삼 종자 5천마리를 다단계 육상수조에 입식해 양식 중이며, 오는 11월이면 시험양식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