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날씨
제주, 꽁꽁 얼었다19일 대설특보...한라산 이틀째 입산 통제

   
 
제주가 꽁꽁 얼어붙었다.

제주 전 지역이 19일 대설특벼가 발표된 가운데 한라산은 최고 71cm의 눈으로 인해 이틀동안 입산이 통제되었다.

눈이 잘 쌓이지 않는 서귀포도 눈이 얼어붙으면서 출근길 혼잡이 빚어졌다.

제주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한라산 윗세오름 71㎝, 진달래밭 53㎝, 어리목 27㎝ 등의 눈이 쌓였다고 밝혔다.

제주도 산간은 대설경보가 내려져 있어 한라산 입산이 전면 통제되고 제주 전역에 밤사이 많은 눈이 내려 서귀포시 8㎝, 성산 5㎝, 고산 5㎝, 제주시 건입동 3㎝, 아라동 3㎝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또 북부ㆍ서부ㆍ산간ㆍ추자도에는 강풍주의보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졌다.

기상청은 오후까지 한라산은 10~20cm의 눈이 더 내리고, 해안 지역에도 2~7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김미현 취재기자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현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