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날씨
제주 낮 최고 36.7도…올 들어 최고

   
 
29일 제주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올들어 가장 무더운 건 물론 25년만에 가장 높은 기온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제주시 낮 최고기온이 36.7도로, 1923년 기상관측 이래 극값 5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제주시 7월 최고기온 극값 2위 기록이자 올 들어 최고치다.

도내 다른 지점도 아라(북부) 34.6도, 한림(서부) 34.2도, 선흘(북부) 33.6도, 성산(동부) 32.9도 등 낮 최고 30도를 웃도는 무더위를 보였다.

반면 서귀포(남부)는 낮 최고기온이 29.7도, 고산(서부)은 28.9도에 머물렀다.

제주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서 지속적으로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고 푄현상과 강한 일사에 의해 제주 북부·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기온이 치솟자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제주도 북부와 서부에 폭염주의보를 내린 데 이어 30일 오전 11시를 기해 북부의 폭염주의보를 경보로 대치하고 동부에 폭염주의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당분간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와 열대야 현상이 지속되겠다”며 “한낮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평소보다 물을 자주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가정집과 농장에서 도민 3명이 열사병과 일사병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