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날씨
도, 태풍“할롤라” 대비 컨트롤타워 강화한다

   
▲ 제12호 태풍 할롤라(HALOA)는 중앙태평양의 열대폭풍이 이동한 것으로 하와이 남자아이 이름을 의미함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제12호 태풍 할롤라를 대비하여 23일부터 본격적인 사전 대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제12호 태풍 할롤라가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급으로 세력을 키우면서 23일 오전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840km부근 해상까지 진출해 제주지역에도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 오전 9시 30분 제주자치도 안전관리실장 주재로 기상청과 합동 실무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제주자치도 전부서와 행정시, 읍면동에 제12호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분야별로 자연재난 행동매뉴얼에 따라 대비를 철저히 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한편, 도는 올해 엘리뇨 현상으로 강력한 태풍이 다수 발생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자연재난 피해예방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재난안전관리대책본부와 소방119구조대가 각각 운영되던 재난시 상황실 기능을 안전관리실이 설치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통합 운영함으로써 재난컨트롤 타워기능을 단일화하여 운영하기로 하였다.
 

제주광장  jeju@jejuopens.com

<저작권자 © 제주광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